광고
광고

'그린뉴딜' 6951억원 편성…녹색전환·혁신성장 견인

전기화물차·이륜차 확대, 수열에너지사업 등 저탄소 전환...일자리 1만 7천여 개 창출

임민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6:22]

'그린뉴딜' 6951억원 편성…녹색전환·혁신성장 견인

전기화물차·이륜차 확대, 수열에너지사업 등 저탄소 전환...일자리 1만 7천여 개 창출

임민주 기자 | 입력 : 2020/06/03 [16:22]

[국토매일-임민주 기자] 환경부는 경제 위기 극복과 코로나 이후 시대 대비를 위해 2020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6951억원 증액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저탄소 구조 전환과 녹색산업 혁신 등 그린 뉴딜 사업에 5867억원이 투자되며, 171억원은 디지털 뉴딜, 624억원은 직접 일자리 창출, 289억원은 기타사업으로 증액됐다. 

 

이번 추경을 통해서 우리나라 경제 및 사회 전반이 저탄소 구조로 바뀔 것으로 기대되며, 약 1만 7천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린뉴딜 사업의 세부적인 내용은 저탄소 구조로의 전환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 및 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녹색기업 성장, 녹색기술 혁신 생태계 구축, 기후 및 환경 위기 대응을 위한 안전망 구축, 직접 일자리 확대, 환경감시 디지털 전환 등이 있다. 

 

▲ 전기자동차 충전스테이션     ©국토매일

 

먼저, '그린뉴딜 사업'은 온실가스 저감과 재생에너지 생산을 확대한다.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서는 전기화물차(1톤)와 전기 이륜차 보급을 2배 규모로 확대한다. 990억원이 전기 화물차 보급을 위해 투입되며, 5500대 이상을 목표로 한다. 115억원은 전기 이륜차 10000대 이상 보급을 위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전체 자동차 미세먼지 배출량의 53.4%를 차지하는 경유화물차의 저탄소 운송체계로의 전환을 도모한다. 

 

▲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에서는 해수를 쉽게 이용할 수 있어, '수열에너지'의 무한한 잠재개발량을 가지고 있다.  © 국토매일

 

또 수열에너지를 활성화하여 재생에너지 생산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 대상 하천수 활용 수열 공급 및 에너지 절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해당 사업은 20억원 규모이다. 추가적으로 수열 냉난방 및 재생열 하이브리드 시스템 연구개발을 위해서도 10억원의 비용이 투자된다. 

 

정수장, 하수처리장 등 전국 약 5200개의 환경기초시설을 대상으로하는 재생에너지 설치 사업도 확대된다. 이를 통해 약 2만 톤/일 용량의 공공하수처리시설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고대된다. 

 

▲ 작년 6월에 완공된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현장 모습이다.  © 국토매일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녹색기업을 성장시키고 녹색기술을 혁신시킬 수 있는 생태계도 구축한다. 세계 녹색산업 시장을 선도할 5대 핵심 분야의 지역 거점단지를 조성하여 '기술력 향상→해외시장 진출→지속가능 일자리 창출' 선순환을 견인한다.

 

구체적으로 청정대기산업 클러스터, 생물소재증식단지,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자원순환 클러스터가 구축된다. 

 

각 거점단지는 연구개발, 실증 시험공간(테스트베드), 사업화 지원시설 등을 갖추게 되며, 지역 인프라와 연계하여 녹색산업 육성의 중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또 녹색혁신기업 성장 지원, 유망녹색기업 기술혁신 연구개발 지원, 환경새싹기업(에코스타트업) 육성 사업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만 있어도 기술 및 제품으로 구체화할 수 있게 되며,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업들은 연구개발 단계부터 사업화까지 밀착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개발이 완료된 중소기업 환경기술을 위해서는, 해당기술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사업화 지원 예산을 2.2배 확대한다. 3300억 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 육성 융자도 신설해 기업들의 과감한 투자를 끌어낸다. 

 

'그린뉴딜 사업'은 기후·환경 위기 대응을 위한 안전망 구축을 함께 진행한다. 

 

정보통신·인공지능 기반으로 물순환 전과정을 스마트화한다. 스마트 광역상수도 사업은 실시간 수질감시를 통한 취수장 관리, 스마트 소독공정을 활용한 정수장 관리, 원격제어를 통한 관로 관리 등이 포함되며, 물을 절감하고 기후위기 대응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고대된다.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높인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사업도 추진된다. 물순환형, 저탄소형, 생태복원형 및 인간중심형 도시를 표방하는 이번 사업은 10대 유형별 혁신기술 적용 마스터플랜 수립 후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될 예정이다.  

 

▲ 폐자원 순환이용 일 사례로, 폐페트병은 고품질 재생 원료가 될 수 있다.     ©국토매일

   

그린도시 조성에 이어서, 오염배출원 비중이 큰 제조업 공장을 녹색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한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사업이 신규 편성된다. 이를 통해 제조업 공장에서 오염물질 최소화, 재생에너지 활용, 폐자원 순환이용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에도 사물인터넷(IoT)·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환경 오염 측정 및 감시 시스템 사업이 추진되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 및 피해 예방, 재활용폐기물 분리 선별 및 품질 개선 등 환경 현안 해결형 일자리를 대폭 확대한다. 

 

제3회 추경 예산안은 6월초 국회에 제출될 계획이며,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이번 추경에는 그린뉴딜 전략 중 경제 회복 성과 창출이 가능한 단기과제 중심으로 담았다"라면서, "국회 심의를 거쳐 확정되면 집행 단계에서 최대한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